메뉴 건너뛰기

XE Basic

에버영 칼럼

에버영코리아 CEO의 칼럼을 연재합니다.

2020.12.30 16:27

잘가라! 경자년아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잘가라! 경자년아

 

경자년.jpg

 

세상의 모든것이 코로나에 무너져 일상이 사라지고 창살 없는 감옥에 갇혀버린 경자년 마지막 달. 슬퍼도 행복해도 시간은 어김없이 가고 있습니다.

 

내년 신축년 달력에 중요한 행사 날을 옮겨 적으며 올해 2월 부터 시작된 코로나로 우리가 일상에서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고 살아 온 숨쉬는 공기처럼 얼마나 모든 것이 소중했는지 새삼 느끼며 가슴이 저려옵니다.

 

너무 많은 것을 잃어버린 올해. 마스크에 가려진 얼굴 너머로 표정도 잊은 것 같습니다
직장에서는 이별의 말도 변변히 나누지 못하고 동료들은 그렇게 떠나갔습니다.

그동안 살아오면서 이렇게 조용한 마지막 달은 없었습니다
항상 떠들썩 했던 송년회는 코로나에 점령 당해  패잔병처럼 이 세상 모두 지쳐있는 듯합니다.


재택근무는 이제 당연한 일상으로 몸에 맞추어져서 편해지고 하루 두 번 동료들 얼굴을 화상으로 보며 ZOOM 체조를 하는 것도, 생전 처음 해 보는 언 택트 송년회도 어색하지 않았고 당연하게 받아들여졌습니다.

 

이제
내년에는 코로나도 사라지고 우리 서로 손을 잡고
밝은  웃음을 나눌 수 있는 날이 다시 오기를 기다려봅니다.


그때까지 우리 에버영인 모두 건강을 잘 지키시고 내년에 웃는 얼굴로 다시 만나기를 기도합니다.

 

 

(글.사진)  조명숙기자.

 

?

  1. 잘가라! 경자년아

      잘가라! 경자년아     세상의 모든것이 코로나에 무너져 일상이 사라지고 창살 없는 감옥에 갇혀버린 경자년 마지막 달. 슬퍼도 행복해도 시간은 어김없이 가고 있습니다.   내년 신축년 달력에 중요한 행사 날을 옮겨 적으며 올해 2월 부터 시작된 코로나로...
    Date2020.12.30
    Read More
  2. 늦가을에 생각나는 닭소리

      늦가을에 생각나는 닭소리   아스라한 저의 소시적 이야깁니다.   어릴 때 우리 집에는 수탉 두마리와 암탉 대여섯마리가 있었는데 이들을 아침에 마당과 텃밭에 풀어놓고 저녁때 닭장 홰에 앉아 있는 마리 수를 확인한 뒤 닭장 문을 닫아 주는 일이 날마다 ...
    Date2020.12.24
    Read More
  3. 우리말보다 외국어가 쉬운가?

      [에버영人 이야기] 우리말보다 외국어가 쉬운가?   “First In, Last Out"     길을 가다가 차량 옆에 쓰인 영문 구호를 보고 참 좋은 문구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멋진 구호가 쓰인 차량은 재난현장통제 지휘 차량이었습니다. 위험한 곳에서 최선을 다하는 소...
    Date2020.10.06
    Read More
  4. 만남과 이별 성남센터 6년간의 기록

         
    Date2020.09.23
    Read More
  5. ‘넘침은 부족함만 못하다’

      ‘넘침은 부족함만 못하다’ 戒盈杯을 마주한 날의 생각   며칠전 진열장을 정리하다 잊고 지내던 계영배(戒盈杯)를 발견했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분으로부터 12년전 선물 받은 것입니다. 당시 계영배를 받아들며 ‘욕심많은 직장인인가?’‘허세를 부렸나?’‘...
    Date2020.09.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